Hello Stranger. I hope to share stories with you in this place
오늘의 말씀

 

2014-08-04 자연의 섭리를 표현: 하나님의 질서를 표현하고자 보혈을 뜻하는 적색 장미를 중심으로 직렬형과 아치형으로 정렬하여 조화를 이룬 꽃꽂이

  • Flower
  • 추천 0
  • 조회 4724
  • 2014.09.24 13:34

[강단꽃꽃이] 자연의 섭리를 표현

등록날짜 [ 2014년08월04일 23시43분 ]


사철 푸른 나무들은 ‘모든 이에게 평등하신 하나님’을 상징한다. 
 

강단 꽃꽂이로 하나님의 질서를 표현하고자 보혈을 뜻하는 적색 장미를 중심으로 직렬형과 아치형으로 정렬하였고, 여러 꽃과 푸른 색 소재를 사용해 조화를 이루었다. 
 

성전은 넓은 공간이기에 꽃의 색상과 소재를 같거나 비슷한 톤으로 그루핑(Grouping, 같은 꽃이나 소재를 한 곳에 모으는 것)하여 나열하는 것이 중요하다. 








▲소재: 적색장미, 그린리시안, 그린수국, 백합, 옐로인, 아이보리 장미, 하이베리콘, 설유화, 팔손이, 편백 



/ 이윤숙 권사 (한국플라워디자인협회 숙빈회 부회장)

교회신문 396호(2014-08-02)에서 발췌



추천 0

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